이랜드그룹, 7대 조직문화 혁신안 확정

on 2017/06/05 |

이랜드그룹, 7대 조직문화 혁신안 확정
“질 좋은 일자리 만들기 위한 새 출발 시작점 될 것”

 

이랜드월드 가산 사옥_리사이즈


이랜드그룹이 일자리 질을 높이기 위한 환경 구축에 앞장섭니다. 

이랜드는 5일, 올해 상반기 재무구조 개선과정에 함께 협력해 준 이랜드그룹 전 직원과 우수협력업체에 보답하고 더 좋은 일자리를 제공을 위한 ‘조직 문화 7대 혁신안’을 발표했습니다. 

이번 조직 문화 7대 혁신안은 ◈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자체 근로 감독센터 신설 ◈ 퇴근 후 업무 차단 ◈ 2주 휴식 의무화∙전직원 리프레쉬 제도 ◈ 우수 협력사 직원 대상 자사 복리후생 제도 확대 ◈ 이랜드 청년 창업투자센터 설립 ◈ 출산 장려를 위한 배우자 2주 유급 출산 휴가 ◈ 통합 채용 등 채용 방식 개선입니다. 

특히, 이번 혁신안에는 그룹 내 소중한 직원들과 우수 협력사 직원들에 대한 근무 환경 및 복리후생 제도 개선, 청년 일자리 증대와 창업 기회 제공 등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이랜드그룹의 의지가 반영됐습니다. 

구체적으로 그룹 직속의 자체 근로 감독센터를 신설하여 각 법인의 준법 관련 여부를 강력하게 점검하게 된다. 또한, 퇴근 이후 업무 지시 전면 금지를 위해 실제로 6월 둘째 주부터 2주간 퇴근 후 업무 차단을 위한 캠페인 및 교육을 실시할 계획입니다. 

그리고 16년 비상 경영으로 잠시 중단되었던 2주 휴식제도를 다시 시행한다. 연중 언제든지 2주를 붙여서 쉼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복리후생 제도로 이번 여름 휴가부터 바로 시행됩니다. 

그동안 진행되었던 직원할인제도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전 그룹사 차별 없는 새로운 직원 할인 제도가 오는 9월부터 시행됩니다. 또, 임신 및 출산과 관련해서 배우자 출산 휴가의 경우 현행 5일(유급 3일, 무급 2일)에서 유급 2주로 부여합니다. 

이랜드그룹 관계자는 “어려운 과정을 함께 해 준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을 위한 조직문화 혁신이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새 출발의 시작점이 될 것”이라고 말하며 “자체 근로 감독센터를 조직 내부에서 운영하여 근로시간 단축에 힘쓰고,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최고의 회사가 되는 것이 이번 혁신안의 핵심”이라고 말했습니다. 
 


글/사진 : 이랜드그룹 홍보실


 

Tags: